‘모리사와의 글자’를
지탱하는 힘

모리사와는 ‘글자를 통해 사회에 공헌한다’라는 경영이념 아래, 항상 글자와 함께 걸으며, 글자 문화에 공헌해 왔습니다.

1924년, 모리사와의 획기적인 발명인 ‘사진 식자기’는 500년에 이르는 활자 인쇄의 역사를 다시 쓰며 인쇄 기술에 새로운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1987년에 어도비 시스템즈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컴퓨터 환경에 적합한 디지털 폰트(일본어 포스트스크립트 폰트)를 개발한 것은 저희에게 큰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긴 역사가 증명하는 전통과, 새로운 것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유연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것이 저희의 강점입니다. 보기에 좋고 아름다운 글자를 추구하는 '폰트 개발'. 최근에는 일본어뿐만 아니라, 많은 글로벌 기업들의 요청에 부응하여 다양한 외국어 폰트의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글자 문화의 계승 및 발전을 위해 시장 변혁에 민감하게 대응하며, 동시에 새로운 비즈니스와 새로운 고객 창출에 도전한다’라는 경영기본방침 아래, 앞으로의 비즈니스는 틀에서 벗어나는 용기와 자유로운 발상이 더더욱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야말로 모리사와의 변함없는 자세이자, 미래를 향한 모습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대표이사 사장
모리사와 아키히코